HMM, 2Q 영업익 1조3889억 기록···“사상 최대‘ 실적 웃을 수 없다(종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2분기 분기 사상 최대 실적, 임단협 결렬 내부분위기 어수선
매출 2조9067억원(111%↑)과 영업이익 1조3889억원(901%↑)
운임 강세 지속 및 물동량 증가로 매출·영업이익 큰 폭 개선
국내 수출기업 선복 부족 등 어려움 해소 위해 임시선박 투입 지속
사상 초유의 파업 초읽기, 임금 협상 주도권 산업은행 입김에 달려
노조 “향후 파업으로 인한 후폭풍은 산업은행이 책임져야 한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HMM의 20번째 초대형 컨테이너선 1만6천TEU급 ‘한울호’ 출항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HMM이 2021년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인 매출 2조9067억원과 영업이익 1조3889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러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HMM 내부 분위기는 육상노조와 해원(해상)노조의 임단협 결렬로 인해 어수선하다.

더욱이 중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고 양 노조가 연대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사상 초유의 파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13일 HMM에 따르면 올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1387억원) 대비 901% 증가한 1조3889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같은 기간 매출은 2조9067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3751억원 대비 111%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105억원으로 649% 증가했다.

HMM의 상승세는 코로나 19여파에 따른 고운임 영향으로 매출 2조4280억원, 영업이익 1조193억원에 이어 한 분기 만에 사상 최대 이익을 뛰어 넘은 것.
HMM 사상 최대 실적의 배경은 고운임으로 꼽고 있다. 글로벌 해운 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파르게 상승하기 시작해 4200포인트를 넘어섰다. 

특히 아시아~미주 노선 운임 상승과 유럽 및 기타 지역 등 전 노선의 운임이 상승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

또 글로벌 물류 난에 수요가 몰리면서 HMM은 연일 만선 행진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적취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8.4% 증가됐다. 특히 3월부터 1만6000TEU급 신조 선박이 본격적으로 투입해 사상 최대실적 달성에 힘을 실었다.

16K급 선박 1호선인 ‘HMM 누리호’가 3월22일 첫 출항 만선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총 8척의 16K급 선박을 조기 투입했다. HMM은 고운임 추세에 3분기에도 호(好)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는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수요가 늘어나는 시즌이라 당분간 운임 상승세가 유지될 전망이다.

HMM 관계자는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과 운임상승 효과로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부문(Tanker·Dry Bulk 등) 모두 영업이익이 개선됐다”며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HMM은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11일 HMM 해상노조는 오후 사측과 4차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교섭을 벌인 끝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즉시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HMM은 연봉 5.5% 인상, 격려금으로 월 기본급 100% 인상이라는 원안을 고수했다.

해상노조 또한 원안과 같은 임금 25% 인상, 성과급 1,200% 지급 등을 요구하며 양측 입장차이를 확인했을 뿐 이렇다 할 합의점을 마련하지 못했다.

이러한 노조와 사측의 대립각의 원인은 HMM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원인이다.

HMM의 경영권의 결정권을 쥔 산업은행의 외면이 결국 사상 초유의 파업까지 거론되고 있다.

산은 측의 입장은 이렇다. HMM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3조원이 넘는 공적 자금을 투입됐고 임금 인상에는 동의하지만 25%는 과하다는 것.

즉 사상 최대 실적 달성에도 채권단 관리를 받는 이상 큰 폭의 임금인상은 불가하다는 게 산업은행 측의 결론이다.

노조와 산업은행 가운데 샌드위치 신세인 HMM 사측은 외부 컨설팅을 통해 11.8%의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받아놓고도 5.5%안을 고수하는 것은 산업은행의 무언의 압박이 있기 때문이다.

전정근 HMM 해상노조 위원장은 “중노위 조정에서 사측이 전향적인 제시안을 내놓지 않으면 사실상 파업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며 “향후 파업으로 인한 후폭풍은 산업은행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