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민영화 서둘러 주십시오” 靑 청원글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육상·해상 노조 임단협 결렬 ‘파업’ 가능성에
“HMM, 주가 공매도 세력 판치고 있다” 비판
“산업은행 잘못된 시그널로 인해 주가 아비규환”
“민영화 해 넘기며 밀실 수의계약 루머 돌고있어”

thumbanil 이미지 확대
육상노조에 이어 해상노조의 임단협 교섭도 최종 결렬되며 HMM의 창사 이래 첫 파업에 대한 우려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HMM 해원(해상)노동조합 임단협 최종 결렬로 인해 사상 초유의 ‘파업’ 우려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가가 공매도로 인해 아비규환에 빠졌다는 청와대 청원글이 등장했다. HMM 노조와의 임금협상으로 인한 파업 가능성과 함께 민영화 진행이 지지부진 하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책임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는 모양새다.

11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HMM의 대주주이자 관리인인 산업은행의 잘못된 시그널로 인하여 (주식시장이) 공매도세력의 놀이터가 되어 주가가 아비규환의 혼란에 빠져있고, 자산의 권익을 침탈당한 소액주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어 “HMM 민영화를 산업을 잘 알지 못하는 금융관료들에게 전적으로 맡기는 전철에서 탈피하여, 산업을 잘 아는 정부조직에 의해 공개입찰 방침이 조속히 공표되기를 간절히 앙망하나이다”고 강조했다.

해운물류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2016년 한진해운 파산으로 촉발되어 해운산업이 붕괴되는 현장을 생생하게 목격했다”며 “나 자신도 수많은 고초를 겪으면서, 행정부를 원망했던 쓰라린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HMM에 대한 자산실사와 자산평가는 국제공인회계법인이 주관하는 것이 절차적 공정성에 부합할 것”이라며 “선량한 관리자로서의 산업은행의 태도와 능력이 의심을 받고 있고 더 나아가 HMM 민영화가 해를 넘기며 밀실에서 수의계약이 진행될 것이라는 정황에 각종 루머가 돌기까지 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HMM의 20번째 초대형 컨테이너선 1만6천TEU급 ‘한울호’ 출항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그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김영춘 전 해수부장관이 증언하듯이, 5년 전 사태는 산업을 모르는 금융관료들의 실책으로 귀결되는 것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2018년 이 정부에서 추진한 해운 재건 정책에 전적으로 박수를 보낸다”며 “하오나 해운 재건의 정점에는 HMM 민영화가 있다고 생각하며 민영화업체가 200만 TEU의 청사진까지 제시한다면 해운재건이 큰 과실을 맺을 것을 장담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자는 “제가 드리는 제안은 HMM 민영화의 첫 단추는 공개입찰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것”이라며 “공개입찰의 준비는 산업을 잘 아는 해양수산부가 주관하거나 TF팀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HMM 해원(해상)노조는 4차 임단협 교섭 결렬됨과 동시에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사무직으로 구성된 육상노조는 4차 임단협 교섭이 결렬되며 지난달 30일 중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HMM 노조는 급여 정상화를 요구하며 임금 25% 인상 등을 제시했지만 사측은 임금 5.5% 인상, 격려금 월 기본급 100% 지급 등을 고수했다. 육상노조에 이어 해상노조의 임단협 교섭도 최종 결렬되면서 국적선사인 HMM은 창사 이래 첫 파업 위기를 맞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