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3분기 매출 1조5635억원···사상 최대 실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전년比 매출 12.7%, 영업이익 28.4%↑
3분기 연속 매출 1조5천억, 영업익 2천억 돌파
럭셔리 화장품 고성장에 영업이익률도 개선
생활용품과 음료 안정적 성장 이어가

thumbanil
LG생활건강이 3분기 다시 한 번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연매출 6조원 돌파에 청신호를 켰다.

LG생활건강은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조5635억원, 영업이익 2442억원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7%, 28.4%씩 성장했으며 모두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사드(THAAD)와 같은 요인으로 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진 환경에서 지난 1, 2분기에 이어 3개 분기 연속으로 매출 1조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원을 넘어서는 성과를 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45분기 연속 성장하였고, 영업이익은 2005년 이후 46분기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1년 이상 연속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주력 사업인 화장품 사업이 럭셔리 화장품의 고성장에 힘입어 매출 7415억원과 영업이익 1314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26.5%, 60.0% 성장하며 전사 성장을 견인했다.

‘후’, ‘숨’ 등 럭셔리 화장품의 비중이 확대돼 영업이익률이 14.0%에서 17.7%로 전년동기 대비 3.7%p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럭셔리 화장품이 전년동기 대비 44% 성장하여 화장품 사업에서의 매출 비중이 68%로 높아졌고 면세점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0% 성장했다.

중국에서는 ‘후’ 백화점 매장을 150개로 확대했고, 지난 4월 말 중국에 진출한 ‘숨’은 6개 매장을 개점하고 연말까지 15개를 목표로 확장을 지속하고 있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4394억원과 영업이익 677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1.6%, 5.8% 성장했다.

퍼스널케어(Personal Care)와 홈케어(Home Care)의 고른 성장으로 6대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4% 성장했다. 생활용품 시장점유율도 0.8%p 증가한 36.2%를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826억원, 영업이익 45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3.9%, 2.2% 증가했다.

탄산음료는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등의 꾸준한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6% 성장했고, 비탄산음료도 이온음료 ‘파워에이드’와 탄산수 ‘씨그램’ 등의 성장으로 매출이 2% 늘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