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美 회사와 헤어케어 합작사 ‘LG 파루크’ 설립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염모제 강한 파루크와 협업
국내외 헤어케어 사업 강화
기술력, 마케팅 등 시너지 기대
미국서 LG 제품 판매 시작
파루크 제품 국내서 직접 생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이 해외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외 헤어케어 사업 강화에 나선다.

LG생활건강은 미국 프로페셔널 헤어케어 전문기업 파루크 시스템즈(Farouk Systems)와 합작회사 ‘LG 파루크 주식회사(LG Farouk Co.)’ 설립에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파루크 시스템즈는 1986년에 창립된 회사로 전세계 100여개 국가에 ‘실크테라피’, ‘CHI’ 등의 프로페셔널 헤어케어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염모제 분야에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LG생활건강은 양사의 기술력과 마케팅력, 시스템 활용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국내외에서 헤어케어 사업을 확대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파루크는 북미의 미용실, 뷰티전문샵(Beauty Specialty Store) 네트워크를 통해 LG생활건강의 프리미엄 헤어케어 제품과 화장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합작사는 LG생활건강이 기존에 수입, 판매하던 파루크의 샴푸, 염모제, 헤어에센스 등 프로페셔널 제품들을 국내에서 직접 생산한다. 또 취급 브랜드 확대를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도 강화할 방침이다.

LG생활건강은 지난 2013년부터 탁월한 보습 효과와 부드러운 촉감이 장점인 파루크의 헤어케어 브랜드 ‘실크테라피’를 온라인과 홈쇼핑 채널을 중심으로 판매해왔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