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1분기 매출 1조5194억원···최대 실적 경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영업이익은 2335억원 기록
전년동기 대비 매출 16.7%, 영업이익 30.9% 신장
전 사업부 모두 성장···영업이익률 개선

thumbanil

LG생활건강이 또 다시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매출 신장뿐 아니라 영업이익률까지 개선되며 수익성도 높아졌다.

LG생활건강은 지난 1분기 매출 1조5194억원, 영업이익 2335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6.7%, 30.9% 성장해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최고 분기실적인 2015년 3분기 매출 1조3868억원, 영업이익 1902억원보다 각각 1326억원, 433억원이 증가한 실적이다.

당기순이익은 1244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9.1% 늘었다. 수익 증가에 따른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도 전년도 1분기말 133%에서 41%포인트 개선돼 92%로 낮아졌다.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모든 사업이 시장보다 높은 매출 성장을 이루었고, 영업이익은 각각 39.5%, 11.8%, 28.0% 증가하며 고르게 성장했다.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화장품사업은 매출 7966억원, 영업이익 157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5.9%, 39.5% 성장했다.

화장품사업 분기 영업이익이 15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 분기가 처음이다. 영업이익률은 19.7%로 전년동기 대비 1.9%포인트 개선됐다.

럭셔리(Luxury) 화장품이 전년동기 대비 39% 고성장 했고, ‘후’와 ‘숨’의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47%, 105% 증가하며 사업부 성장을 견인했다.

프리미엄 화장품은 전년동기 대비 6%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자연주의 콘셉트의 브랜드들을 한곳에 모은 네이처컬렉션(Nature Collection)을 론칭하고,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더페이스샵의 차별성을 높이는 등의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4191억원, 영업이익 542억원을 달성, 전년동기 대비 각각 6.5%, 11.8%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동기 대비 0.6%포인트 개선된 12.9%를 기록했다. 퍼스널케어(Personal Care)와 홈케어(Home Care)가 모두 고르게 성장해 6대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6% 성장했고, 시장점유율도 0.4%포인트 증가한 36.8%를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037억원, 영업이익 22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0.1%, 28.0% 성장했다. 영업이익률은 7.3%로 전년동기 대비 1.0%포인트 개선됐다. 탄산과 비탄산 부문 모두 견고한 매출 성장세를 보이면서 시장점유율도 전년동기 대비 0.7%포인트 증가한 30.8%를 이뤘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