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마크로젠, 소비자 유전체 시장 공동 진출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설립자본 60억원 규모 합자법인 설립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 서비스 제공
맞춤형 화장품 등 다양한 솔루션 선봬
국내 넘어 해외 시장 동시 개척 예정

LG생활건강과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이 합자법인을 세워 소비자 유전체(Consumer Genomics) 시장에 공동 진출한다.

LG생활건강과 마크로젠은 설립자본금 총 60억원을 50:50의 비율로 공동 출자해 합자법인 ‘젠스토리(Genstory)’ 설립 계약을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젠스토리는 다양한 소비자 직접 의뢰(DTC, Direct-to-Consumer)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개발,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6월 30일 보건복지부는 개정된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혈당, 혈압, 피부노화, 콜레스테롤, 탈모 등 12개 항목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의료기관의 의뢰 없이 유전자 분석 업체가 직접 하도록 허용했다.

이번 법 개정으로 소비자가 직접 의뢰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통해 얻은 유전자 정보를 활용,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나 검사항목 수, 제공 가능 정보, 소비자 접근성 등 다양한 제약 요인으로 인해 시장이 더디게 활성화 되고 있다고 LG생활건강 측은 설명했다.

LG생활건강과 마크로젠은 젠스토리에 양사의 기술과 마케팅 역량을 결집하고 피부, 모발 등 뷰티 분야는 물론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젠스토리는 LG생활건강의 국내외 마케팅 채널과 영업네트워크, 마크로젠의 유전체 분석 기술력과 서비스를 활용해 신속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이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특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화장품과 같은 혁신적인 제품 등의 솔루션을 제공해 소비자들이 유전자 정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양사는 해외 선진, 신흥 시장에도 동시 진출해 사업 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더 나아가 개인들의 유전자 정보와 생활정보를 수집 및 분석해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해당 분야의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정현용 마크로젠 대표는 “LG생활건강과 합자법인을 설립함으로써 국내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함과 동시에 유전자 정보에 기반한 보다 전문적이고 종합적인 미용 및 건강 관리에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