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전기차 리콜 여파에···LG전자, 3분기 영업익 ‘반토막’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분기 연결 영업익 5409억···전년比 49.5%↓
매출액은 18조7845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
GM 볼트 EV 리콜 충당금 4800억원 반영해
“리콜 진행 과정서 비용 규모는 변동 가능성”

thumbanil 이미지 확대
권봉석 LG전자 사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리콜에 직격타를 맞은 LG전자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12일 LG전자가 발표한 잠정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5407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738억원에 비해 5331억원(49.6%)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액이 15조3986억원에서 18조7845억원으로 3조3859억원(22%) 증가해 역대 분기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과 대조적이다.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8781억원과 비교해서도 3374억원(38.4%) 줄었다.

LG전자의 영업이익이 이 같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GM 볼트 EV 리콜 관련 충당금 4800억원을 반영한데 따른 것이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에 볼트 EV 리콜 관련 충당금 2346억원을 반영한데 이어 3분기 영업이익에 4800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앞서 GM은 볼트 EV 화재 사고와 관련해 2017~2019년 생산한 차량 일부를 대상으로 재차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 해당 차량은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한 배터리 셀을 LG전자가 모듈화해 GM에 납품한 것으로, 일부 배터리 모듈 제작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LG전자는 “리콜은 초기 생산 분에 대해서는 모듈·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 분은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모듈 선별 교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리콜 진행 과정에서 비용 규모는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전자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