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업구조 고도화 할 것”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외부 환경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지속 가능한 성과 만들어 나갈 것
거안사위 새겨 리더들 솔선수범 해야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LG생활건강 제공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창립 70주년을 맞는 올해 사업구조와 일하는 방식을 고도화 하겠다는 전략을 내놨다.

차 부회장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창립 70주년이라는 뜻 깊은 해를 맞아 100년을 넘어 눈부시게 빛나는 기업으로 만들어야겠다는 다짐을 한다”며 “벽을 마주하거든 포기하지 말고 뚫고 나갈 문을 만든다는 각오로 새로운 한 해를 힘차게 시작하자”고 말했다.

차 부회장은 지난해의 성과에 대해 “’후’가 국내 화장품 단일 브랜드로는 최단 기간에 매출 1조를 달성했고, 매분기 최고의 실적을 이루어냈으며, 기본에 충실했던 결과로 제품안전성에서도 소비자의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차 부회장은 올해 경영 전략으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사업구조 고도화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 통한 체질 개선 ▲리더들의 솔선수범 등을 제시했다.

차 부회장은 “사업구조 고도화는 어떠한 외부 환경의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으며, 같은 일을 하더라도 고부가가치 일들을 수행해 한때 반짝하고 사라지는 성과가 아닌 지속가능한 성과를 만들어가는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철저한 내진설계를 통하여 흔들림을 최소화하고 성과로 이어지는 연구개발로 생산성을 높이며, 제조생산성을 최고의 수준으로 높일 수 있는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차 부회장은 “리더들은 사업이 잘 되어 안정되고 평화로운 시기에도 교만하거나 사치스러워지지 않고, 편안할 때 위태로움을 생각하는 거안사위(居安思危)를 솔선수범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차 부회장은 “위대한 일들이 일어난 과정들을 보면 일상적인 것들의 작은 변화들에서 시작한다”며 “큰 목표를 이루는 근간이 되는 작은 변화들을 만들어내는 2017년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