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10%' 임금인상안 부결시켰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조합원 2054명 가운데 58.1% 반대
노조 집행부 향후 대응 방안 검토

thumbanil 이미지 확대
대한항공 화물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이 10% 임금인상안을 부결시켰다. 이에 조종사 노조 집행부는 조만간 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5일 대한항공 노조에 따르면 임금 인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종사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2054명 중 1193명(58.1%)이 반대를, 861명(41.9%)이 찬성표를 던져 안이 부결됐다.

대한항공과 조종사 노조는 2020년과 2021년 임금은 동결하고 2022년 임금 총액을 10% 인상하기로 합의했었다.

이번 잠정합의안의 부결 배경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회사가 최대 실적을 기록했는데도 2년간 임금을 동결한 데 대해 조종사 노조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합되지 않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한편 일반 노조도 조종사 노조처럼 10% 임금 인상을 합의했고 조합원 투표에서 가결됐다. 일반 노조 조합원 3565명 중 2341명(65.6%)이 찬성했고, 1210명(33.9%)이 반대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조종사 노조와 적극적이고 원만한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