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 늘린 브랜드엑스, 주주환원 이어간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주당 80원 중간 현금배당 결정
총 23억 규모, 작년 대비 27% 증액
실적 자신감 기반 자사주 매입 지속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제공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 2년 연속 중간배당을 추진하며 주주친화적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향후 경영 실적에 대한 자신감을 기반으로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도 꾸준히 이어지며 주가 방어에 힘을 보태고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지난 4일 이사회에서 보통주 1주당 80원의 중간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23억원이며, 시가 배당률은 1.1%다.

발행주식총수인 2957만2416주에서 자기주식(30만5827주)를 제외한 2926만6589주를 기준으로 산정했다. 배당금 지급 예정일은 오는 20일이다.

이번 중간 배당은 작년에 이은 두 번째다. 앞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정관 개정을 통해 분기마다 배당을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지난해 9월 1주당 60원의 중간 현금배당을 결정했으며, 배당금 총액은 18억원이다. 결산 배당금으로는 12억원을 지급했다. 2021회계연도 기준 총 29억원 규모의 현금 배당을 실시했다.

이 같은 행보는 실질적인 주주가치 제고 방안의 일환이다.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수연 대표는 지난달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보통주 1만3799주를 장내 매수했다. 주당 취득 단가는 7236원으로 총 1억원 규모다. 지난 1월에도 1만454주(8600만원)를 사들이며 올해 들어서만 2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투입됐다. 이 대표는 지난 2020년 8월 상장 이후 지속적으로 자사주 취득에 나서고 있다. 주주가치 제고와 동시에 책임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그간 성과 대비 주가가 저평가됐다는 판단도 포함된 것으로 풀이된다.

올 초 9690원으로 출발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주가는 줄곧 내리막 길을 걸으면서 7000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5일 기준 종가는 7430원이다. 지난 4일 기록한 52주 최저가(7250원)에 머무르는 수준이다. 작년 8월 26일 1만6500원(종가 기준 52주 최고가)와 비교하면 약 55% 추락했다.

적극적인 주주친화 행보는 실적 개선 자신감을 바탕으로 삼고 있다.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했다. 특히 주력 브랜드인 젝시믹스의 글로벌 매출은 23% 늘어난 374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3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3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패션 부문을 제외한 F&B, 네일 등 신사업은 부진한 성적을 받았다. 최지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신사업 부문은 시장 경쟁이 치열할 뿐 아니라 신제품 출시가 당초 계획 대비 지연됐기 때문"이라며 "하반기에는 신제품 론칭과 마케팅 강화, 판매 채널 확장 등의 계획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2분기 골프복, 9월 아동복 라인 등 젝시믹스 브랜드 카테코리 확장으로 애슬레저 브랜드로서의 입지가 강화되고 있다"며 "패션 부문의 견조한 내외형 성장뿐 아니라 신사업 신제품 효과를 높게 점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진영 기자 cj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