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대표 “휴대폰 사업 종료, 새로운 도약 위한 결단”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일 이사회 후 MC사업부 임직원에게 이메일 보내
“MC 구성원 여러분께 CEO로서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진=LG전자 제공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휴대폰 사업 철수 결정 후 임직원들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내 위로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권 대표는 지난 5일 LG전자 모바일 사업 철수 결정 후 임직원들에게 본인 명의의 사내 이메일을 보냈다.

권 대표는 이메일을 통해 “지난 1월 MC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알려드린 후 여러 가지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묵묵히 본인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한 결과 이사회에서 경영진은 오랜 고심 끝에 최종적으로 MC사업 종료라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고 MC본부에 축적된 핵심역량을 LG전자와 그룹의 새로운 미래가치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구성원 여러분들게 이번 결정이 어떤 의미일지를 생각하면 CEO로서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하지만,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대표는 LG전자와 그룹의 미래가치 제고를 위한 사업역량 확보 차원에서 개개인의 이동 희망을 최대한 고려해 인원 재배치를 진행하겠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MC 구성원 여러분들은 차세대 가전, TV, 전장부품, B2B 사업 등 LG전자의 미래 성장동력 분야뿐만이 아니라 전기차 부품, 6G 이동통신, B2B 사업을 이끄는 다양한 LG그룹의 주력사업과 성장사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충분히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5일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고급형 모델은 애플과 삼성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주요 경쟁사들이 보급형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되자 사업 철수로 결단을 내린 것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5조원의 적자가 누적됐다.

LG전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가전 등 핵심사업 역량에 집중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준비를 가속화해 사업구조를 개선하는 데 역점을 둘 계획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LG전자 #권봉석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