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중고나라 인수 참여···중고거래 시장 공략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롯데쇼핑이 국내 1위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 지분 일부를 인수하면서 중고품 거래 시장에 진출한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중고나라 지분 93.9%(1000억 원)을 인수하는 사모펀드 유진-코리아오메가와 공동으로 주식매매계약을 체력했다. 롯데쇼핑은 이 중 30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은 나머지 재무적 투자자(FI)들의 지분을 인수할 수 있는 ‘콜옵션’도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내 중고 시장은 2008년 4조 원에서 지난해 20조 원 규모로 급성장했다. 중고나라는 지난 한해 거래액이 전년 대비 43% 증가한 5조 원을 달성하면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003년 네이버 카페로 시작된 중고나라는회원 2330만여 명과 월 사용자 1220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중고시장이 성장세에 있어 시장 가능성을 보고 재무적 투자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프로젝프 펀드에 참여해 경영권 없는 일부 지분을 인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