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대형선박 ‘자율운항’ 시대 연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월부터 ‘목포-제주’ 항로 자율운항 테스트 계획
대형船 자율운항 기술 실증 착수··미래 선박시대 준비

삼성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9200톤급 대형 선박을 이용해 원격 자율운항 시대를 연다.
 
10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목포해양대학교와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목포해양대 항해 실습선인 ‘세계로호(號)’에 독자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탑재하고 이르면 오는 8월부터 목포-제주 실습 항로 중 일부 구간에서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사전 자율운항 시뮬레이션 검증과 실제 운항 평가 등은 목포해양대가 맡는다.

이번 실증이 성공하면 삼성중공업은 대형선박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한 세계 첫 조선사가 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2022년 SAS 시스템의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연구 개발에 착수한 이래 자율운항 디지털 트윈 및 원격 제어 기술 등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2019년 길이 3.3미터의 원격자율운항 모형선 ‘이지고(EasyGo)’를 제작해 해상 실증에 본격 착수했다.

또 2020년 10월에는 업계 최초로 무게 300톤급 예인 선박 ‘SAMSUNG T-8호’의 자율 운항에 성공하며 업계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에 더해 1년만에 T-8호보다 크기가 30배 큰 길이 133미터, 무게 9200톤급 대형 선박(세계로호)의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까지 계획하는 등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미래 선박 시대 전환이라는 중요한 변화의 시기에 삼성중공업이 업계에서 가장 앞서 대형선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하는 데 의미가 크다”라며 “세계 조선해운산업계에서 삼성중공업의 원격자율운항 기술이 크게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