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300억 규모 ‘컨선’ 2척 수주···올해 목표 8% 달성(종합)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만3천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경제적 운항·고효율 스마트 선박
2023년 1Q 순차적 인도될 예정

이미지 확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뉴스웨이DB

삼성중공업은 4일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2300억원 규모의 1만3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2척을 수주를 통해 올해 수주 목표 78억 달러 가운데 8%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은 2023년 1분기 내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며 각종 연료 절감장치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 탑재로 경제적 운항이 가능한 고효율 스마트 선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운반선 1척, 컨테이너선 4척 등 총 5척, 6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 중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물동량 회복과 운임 인상 등에 따른 선사 수익성 개선으로 올해 상반기 신조 시장은 컨테이너선이 이끌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세계 최대 크기의 컨테이너선 건조 경험과 친환경 기술 등 차별화를 강점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