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급여 3개월간 절반 반납···지주·쇼핑 임원도 동참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통분담 차원에서 3개월간 급여 절반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20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이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 급여 중 50%를 반납한다.

나머지 임원 28명과 사외이사 5명도 같은 기간 급여 중 2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롯데지주 측은 “회사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 만큼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쇼핑 임원들도 급여 반납에 동참한다. 롯데쇼핑 법인 내 5개 사업부 소속 임원들은 오는 6월까지 급여 20%를 자진해서 반납한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