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컨트롤타워 LG 팀장급 세대교체···신구 조화속 외부수혈로 조직혁신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경영전략·재경·법무팀 등 6개 팀장 교체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강기영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그룹 컨트롤타워인 지주회사 ㈜LG의 팀장급을 대거 물갈이 하면서 ‘구광모 체제’를 확립했다. 특히 대대적인 외부수혈로 조직혁신의 신호탄을 쐈다.

28일 ㈜LG는를 비롯해 서브원, LG경영개발원, LG스포츠, 지투알, 실리콘웍스 등은 이사회를 통해 2019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LG 팀장급의 대대적인 물갈이다. ㈜LG에는 기존에 경영전략팀, 인사팀, 재경팀, 전자팀, 화학팀, 통신서비스팀, 법무·준법지원팀, CSR팀, 비서팀 등 총 9개 팀이 있었다.

이 가운데 경영전략팀, 전자팀, 화학팀, 통신서비스팀, 법무팀, CSR팀 등 6개 팀의 수장이 교체됐다. 또한 신성장동력을 삼고 있는 자동차부품 사업 강화를 위해 자동차부품팀을 새롭게 설립했다. 또한 경영전략팀, 자동차부품팀 수장은 외부수혈로 채웠다.

먼저 경영전략팀장에는 홍범식 전 베인&컴퍼니 코리아 대표를 앉혔다. 신설된 자동차부품팀장에는 김형남 한국타이어 부사장을 영입했다.

인사팀에 이베이코리아 인사부문장을 역임한 김이경 상무를 배치한 것도 눈길을 끈다. 글로벌 기업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LG그룹의 조직문화를 타파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이밖에 구 회장은 이방수 LG디스플레이 부사장에게 CSR팀장, 이재웅 LG유플러스 전무에게 법무팀장, 정연채 LG전자 전무에게 전자팀장, 강창범 LG화학 상무에게 화학팀장, 이재원 LG유플러스 상무에게 통신서비스팀장 등을 맡겼다.

대대적인 외부수혈과 함께 ㈜LG 팀장급의 물갈이는 젊은 총수인 구 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기 위한 세대교체로 보인다. 또한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대부분 유임한 가운데 컨트롤타워인 ㈜LG의 세대교체를 통해 안정적인 혁신을 추구했다는 평가다.

앞서 구 회장은 3M의 신학철 수석부회장을 영입해 LG화학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LG화학이 외부에서 CEO를 영입한 것은 1947년 창립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6인의 부회장 가운데 박 부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은 그대로 자리를 지키는 것으로 결론날 것으로 예상된다.

㈜LG와 동시에 인사를 실시한 서브원은 이동열 현 서브원 MRO사업부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MRO 사업부문의 지분 매각에 대비한 조치로 풀이된다.

LG경영개발원에서도 SBS 논설위원 출신인 박진원 전무를 영입하면서 외부수혈이 이뤄졌다. 원장에는 김영민 부사장이 임명됐다.

지투알은 정성수 현 HS애드 전무를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선임했다. 이밖에 이규홍 서브원 CEO는 LG스포츠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