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서한산업 ‘8천2백명’ 관람객 앞에서 ‘포디엄’ 정상에 서다(종합)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 우승
CJ, 나이트 레이스 역사상 관중 최대
캐딜락 6000 클래스 혼전에 혼전···류시원 ‘톱10’ 2랩 앞두고 리타이어

thumbanil 이미지 확대
서한그룹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자동차 부품 및 프랜지업체인 서한그룹 모터스포츠팀 ‘서한-퍼플모터스포트’가 나이트 레이스 최대 관람객 8500명 앞에서 존재감을 알린 경기다. 지난 11일 밤에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서 치러진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나이트 레이스에서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이 대혼전의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 우승했다.

장현진은 인제스피디움(1랩=3.908km) 24랩 결승전에 출전하여 51분20.701초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고 그 뒤로 CJ  E&M 모터스포츠 오일기(51분25.048초)가 2위를, 금호타이어 이데유지(51분32.967초)가 3위를 차지하며 포디엄 주인공이 가려졌다.

장현진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 팀 동료 정회원과 함께 나란히 1, 2위를 차지해 2그리드에서 출발한 그는 사고가 빗발치는 와중에도 레이스 중반 1위로 치고 나선 뒤 끝까지 선두를 지켰다.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정회원과 팀106 류시원의 레이스는 이번 나이트 레이스에서 가장 아쉬운 경기로 꼽힌다.

사실상 2위로 장현진 이어 두번째 체커기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 정회원은 라스트 랩에서 장현진과 선두 경쟁에서 스핀하며 5위로 밀렸다. 류시원은 한국타이어 아트라스BX 야나기다 마사타카의 이끌며 6위로 레이스를 이끌었다. 

하지만 2랩을 남겨둔 상황에서 CJ 대한통운 황진우와 접촉사고로 리타이어하며 시즌 톱6의 최고 성적을 목전에 두고 경기를 마쳐야 했다. 스타트 이후 1위를 유지한 서한산업 서한퍼플모터스포트 김중군도 13위로 경기를 마쳐 아쉬움을 다음 경기로 돌렸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올해 CJ 슈퍼레이스는 7년째 나이트 레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나이트 레이스’ 역사상 최대 변수로 꼽힌 올해 경기는 경기 시작 직후 김재현(CJ로지스틱스 레이싱)과 김태훈(유로휠 현대레이싱)이 충돌하면서 SC(세이프티카)상황이 발령됐다. 이후 김민상(팀훅스)의 차량이 트랙 위에 멈춰서며 또다시 SC상황이 됐다.

한국타이어 김종겸(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3위로 체커기를 받았다. 하지만 경기 후 심사에서 금호타이어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에 대한 무리한 추월 시도가 있었고 페널티로 5초가 가산되면서 4위가 됐다. 51분32초967를 기록하며 4위로 골인했던 이데 유지가 3위를 차지했다.

CJ 슈퍼레이스 관계자는 “올해 CJ 슈퍼레이스는 7년째 나이트 레이스를 운영하고 있다”라며 “올해 최대 관중 기록은 새로운 여름 레이스 서막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며 내년 나이트 레이스에는 더욱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라고 강조했다.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6라운드가 치러질 계획이다.

강원(인제)=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