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편견의 가면 벗겼다··· 육중완·홍석천·배다해·소진 아쉽게 탈락 (종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3대 복면가왕 딸랑딸랑 종달새의 가면을 벗길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4차 경연에서 육중완, 홍석천, 배다해, 소진(걸스데이)이 아쉽게 탈락했다.

1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황금락카 루나를 꺾고 3대 가왕이 된 딸랑딸랑 종달새에 도전, 초강력 보이스들의 초강력 경연이 펼쳐졌다.

지난주 복면가왕 2관왕에 빛나는 황금락카 루나를 꺽고 딸랑딸랑 종달새가 새로운 복면가왕에 올랐던 상황. 이에 그에게 도전해는 새로운 8명의 복면가수가 무대에 올랐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MBC '복면가왕' 3대 복면가왕 딸랑딸랑 종달새의 가면을 벗길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4차 경연에서 육중완, 홍석천, 배다해, 소진(걸스데이)이 아쉽게 탈락했다 / 사진= '복면가왕' 영상캡처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고주파 쌍더듬이와 우리아빠 힘내세요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김현철-이소라의 '그대안의 블루'를 부르는 듀엣 미션을 펼쳤고, 고주파 쌍더듬이가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솔로곡으로 조용필의 '바운스'를 부른 우리아빠 힘내세요는 가면을 벗었고 장미여관 육중완으로 드러났다. 육중완은 "심장이 벌렁벌렁했다"며 "나도 경호 좀 해달라. 떨어졌다고 경호를 안 하는 분위기다. 연습을 다시 해서 탈환하러 오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육중완은 "편견이 있다면 웃기는 아저씨, 지저분한 아저씨, 뚱뚱한 아저씨, 무식한 아저씨다. 나는 노래부르는 아저씨라고 알려주고 싶었다"라는 출연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 나선 철물점 김사장님과 상암동 호루라기는 블루의 '너만을 느끼며'를 불렀다. 철물점 김사장님은 중저음의 보컬로 듣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았지만 상암동 호루라기에 밀려 아쉽게 패했다.

솔로곡 '첫인상'을 부른 철물점 김사장님은 가면을 벗자 홍석천임이 드러나 전혀 예상치 못한 판정단을 충격에 빠트렸다. 홍석천은 "편견에 부딪혀 좌절한 분이 많은데 내가 그 중 1번 2번은 될거다. 이렇게 편견을 갖고 보지 않으면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게 '복면가왕'의 매력인 것 같다"고 밝혀 프로그램의 의도를 완벽하게 드러냈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은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와 질풍노도 유니콘이 맞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며 ‘오페라의 유령’을 열창했지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탈락 무대에 오른 질풍노도 유니콘은 솔로곡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성악을 전공한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임이 밝혀졌다. 배다해는 "오랜만에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니 정말 좋았다"면서 "억울할 것도 없다. 아직 보여준 것이 '넬라판타지아' 밖에 없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고 다양한 감성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1라운드 마지막 대결은 이리와 함께 춤을과 새침데기 불여시가 '비처럼 음악처럼'으로 맞대결을 펼쳤고, 이리와 함께 춤을이 2라운드로 진출했다.

가면을 벗어야 하는 솔로곡 무대에서 타샤니 '경고'를 부른 세침데기 불여시는 가면을 벗자 걸스데이 메인보컬 소진으로 드러났다. 소진은 "너무 빨리 탈락해서 아쉬운데 정말 감사하고 행복했어요"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중에는 물론이고 방송 후에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방송.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