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배달음식 주문 150% 급증···결국 5.8kg씩 쪘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0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코로나19 초장기화로 다들 집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크게 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활동량은 부족, 몸이 무거워졌다고 느끼는 분들 적지 않을 텐데요. ‘살이 확 쪘다’는 의미에서 ‘확찐자’라는 신조어가 쓰이기도 했지요.

그런데 그런 일이 정말로 일어났습니다. 살이 붙은 이들이 실제로도 많은 것.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성인남녀 981명에게 ‘코로나 이후 체중 변화‘에 관해 물은 결과, 32.7%는 체중이 늘었다고 답했습니다.

세부적으로는 직장인 그룹에서 37.1%로 일명 이 ‘확찐자’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다음이 대학생(32.1%)과 전업주부(30.4%)의 순. 성별로는 남성(29.8%)보다 여성(36.1%)한테서 살쪘다는 응답이 더 많았습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체중 증가 답변율(43.2%)이 20대(33.9%)와 40대(26.9%) 대비 꽤 높았는데요. 뜻밖에 붙은 살들, 이유는 거리두기로 인한 외부 활동 제한, 재택근무 장기화, 운동량 부족, 배달음식 등 복합적일 터.

실제로 응답자들은 코로나 이전 주당 평균 4.9시간이던 운동시간이 코로나 이후에는 1.9시간으로 줄었다고 답했습니다. 반대로 식사량은 늘어 일평균 끼니 횟수가 2.5회에서 2.8회로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간식 섭취는 하루 1.2회에서 2.7회로, 배달음식 주문 횟수는 한 주당 1.4회에서 3.5회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불어난 몸무게의 주원인으로 추정됐지요. 더 먹고 덜 움직이고, 살이 붙는 게 필연인 것도 같은데요.

그렇다면 얼마씩 늘었을까요? 응답자들은 지난해 2월 대비 조사 시점인 지난 1월의 체중 증가량을 주관식으로 입력했습니다. 그 결과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한 이들의 평균 체중 증가량은 5.8kg. 적지 않았습니다.

세부적으로는 직장인이 6.3kg, 대학생이 5.5kg, 전업주부가 5.4kg씩 늘었습니다. 또 여성 6.5kg, 남성 5.0kg, 30대 6.0kg, 20대 5.8kg로, 평균 5~6kg 내외가량 무거워진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이 정도면 하는 일과 성별 등을 불문, 고르게 살이 쪘다고 봐도 될 터. 여러분은 어떤가요? 의도치 않은 살 때문에 역시 고민인가요…?

거리두기가 비만의 지름길이 돼버린 현실, 답은 코로나 종식뿐인 것 같습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