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용차 복합 거점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 문 열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주 버스·화물 복합 중심지 개소
한 공간에서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이미지 확대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제주시 애월읍 평화로 소재) 개소식에 참가하여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정인옥 현대자동차 상용국내사업부장, 김승준 제주도전세버스조합 이사장, 고영철 화물조합 이사장, 안동우 제주시장, 이인철 상용사업본부장, 고재성 레미콘협회장, 김대환 세계 전기차 협회장, 변민수 버스조합 이사장 순.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동북아 해양산업의 허브인 제주도에 상용차 판매와 정비 등 고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 상용차 복합 거점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를 개소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1일 현대차는 안동우 제주시장,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본부장 및 화물·버스 조합 이사장 등 지역인사 포함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의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개소한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는 현대차가 작년 5월에 개소한 ‘엑시언트 스페이스 아산’에 이은 여섯 번째 현대 상용차 복합 거점이며 현재 제천·전주·부산·울산에서 엑시언트 스페이스를 운영 중이다.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는 1층 전시장 350㎡, 2층 고객라운지 189㎡ 규모로 준공됐다. 한 장소에서 전시·구매·정비 등 세 가지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거점’으로 상용차 상설 전시장, 판매 지점, 블루핸즈 등이 모두 마련돼 있다.

특히 상용차 전용으로 운영되는 블루핸즈는 최신 설비를 기반으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춰, 물류업 및 여객운송업 종사자들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현대차는 크기가 큰 상용차 특성상 전시나 구매, 정비의 거점 수가 상대적으로 부족해 접근성으로 인한 고객의 불편함을 극복하고자, 복합 거점인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 개소를 통해 상용차 구매 고객들의 이용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동북아 해양산업의 허브로서 제주권 버스 및 화물 복합 중심지에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주’를 개소하여 제주지역에 현대 상용차 보급의 전진기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시·구매·정비가 원스톱으로 가능한 복합 거점의 형태에서 나아가 제주 지역 물류업체 및 지역 발전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