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현 “두산 자산매각 잘 될 경우 조기 정상화 가능”

최종수정 2020-06-17 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 산은 제공
산업은행이 17일 3조6000억원을 지원한 두산중공업이 자산매각이 수월하게 이뤄질 경우 조기 정상화도 가능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두산이 제시한 자산매각이 잘 진행되면 채권단이 지원한 긴급자금 상환, 재무구조 개선은 조기에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채권단이 두산 측에 자회사 매각을 강제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채권단이 절차적, 법률적으로 강제할 수 없고 실익도 없다”며 “기한을 정해놓고 나면 매각에 쫓기게 되고 생각하는 가격 이하로 매각될 수 있는데, 회사가 생각하는 충분한 시기에 대한 검증은 끝났다.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매각을) 진행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산은은 두산 측이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매각 대상은 흔히들 신규 투입자금이 3조원 정도 된다고 보고있는데, 이를 토대로 추론해보면 포트폴리오 중 어느 정도 (선에서 매각이 진행될지는) 생각이 될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회사측, 시장에서 언급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 부행장은 이동걸 산은 회장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최근 만났다는 사실을 소개하면서 “(박 회장이) 신속히 자구계획을 이행하고 에너지 기업으로 가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