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건설업 매출액 0.6% 증가···외환위기 이후 최소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00대 기업 매출 5.5%↑ 그외기업 2.1%↓···양극화 심화

이미지 확대
지난해 건설 경기 악화에 건설업 매출액이 0.6% 증가하는 데 그쳤다. 매출 증가폭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1999년 이후 최소를 기록했다.

건설업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5.5% 증가했지만 그 외 기업은 2.1% 줄어 업계 내 양극화가 심화됐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8년 기준 건설업 조사 결과(기업부문)’를 보면 지난해 건설 기업체 수는 7만5421개로 전년보다 4.2%(3045개) 늘어났다.
산업별로 보면 종합건설업체는 11만39개, 기반조성·건물설비·마무리공사 등 전문직별 공사업체는 6만4382개로, 각각 전년보다 4.0%, 4.3% 증가했다.

이들 업체의 지난해 건설공사 매출액은 394조2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0.6% (2조2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매출액 증가 폭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1999년(-11.1%) 이후 가장 작았다.

산업별로는 종합건설업 매출액이 244조3000억원으로 전년보다 0.4% 감소해 2015년(-0.4%) 이후 3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특히 토목건설업 매출액(29조5000억원)이 전년보다 20.7%인 7조7000억원 급감했다. 건물건설업 매출액(214조8000억원)은 3.2%인 6조8000억원 늘었는데도 전체 종합건설업 매출액은 줄어들었다.

이진석 통계청 산업통계과장은 “2015년에 건설공사 계약액이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016∼2017년에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데, 2016∼2017년 건설업 매출액은 많이 늘었다”면서 “2015년 당시 계약에 따른 공사가 끝나면서 매출액도 둔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건설업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146조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지만, 그 외 기업은 2.1% 감소했다.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이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7.1%로 전년(35.3%)보다 1.8%포인트 확대됐다.

건설업 부문에서 창출된 부가가치는 전년보다 4.7%(5조6000억원) 증가한 125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건설업 종사자 수는 169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1.7%(2만8000명) 늘어났다.

임시·일용직이 전년보다 2.0% 늘어난 92만2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술직(43만4000명), 사무직 및 기타(20만명), 기능직(14만100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