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 車전지 차세대 리더에···LG 김동명·SK 지동섭 낙점

최종수정 2019-12-06 15: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K 배터리 대표에 지동섭···LG 車전지 총괄에 김동명
SK이노, 해외 첫 생산기지 中창저우공장 가동 초읽기
LG화학, 1조440억 투자해 두번째 美배터리공장 건립
배터리 소송전 이후 사업강화 전략···리더들 역할 주목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연말 인사에서 지동섭 사장과 김동명 부사장은 각사의 차세대 먹거리인 배터리 사업의 최전방 관리자로 승진했다.
전기차용 배터리 소송전으로 날카로운 경쟁관계를 구축한 SK그룹과 LG그룹이 자동차전지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하루 간격으로 SK이노베이션은 중국 창저우 베터리셀 공장 준공식을 가졌고, LG화학은 완성차 파트너사인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공장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양사는 이와 더불어 2020년 임원 인사를 단행하며 관련 분야에 새로운 인물을 전면에 배치시키는 등 신성장 사업에 의욕적인 모습이다.

6일 LG화학은 자회사인 미국 미시간법인(대표자 구본철)이 GM 합작법인의 지분 50%(1조442억원 규모) 취득을 위해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총 투자비용은 2조7000억원으로 이중 절반에 해당하는 출자 자금은 오하이오 로드타운에 건립할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 설립 투자비로 쓰인다. 신공장은 30기가와트시(GWh, 1GWh 배터리 용량은 100만KWh) 이상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GM은 지난 10년간 LG의 협력사로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내년 중반에 신공장이 착공에 들어가면 2021년 GM이 새롭게 출시하게 될 신형 전기차에 배터리를 납품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공장이 완공되면 2012년 가동을 시작한 미시건 홀랜드 공장에 이어 LG화학의 두 번째 배터리 생산기지가 된다.

박연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LG화학의 현재 생산 설비는 70GWh 수준이며 30GWh가 완전 가동될 경우 매출액은 약 4조원 규모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일 중국 창저우에 베이징자동차 등과 합작해 설립한 베터리 셀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신공장은 내년 초 양산을 시작해 중국 전기차 시장을 공략한다. 연간 15만대 완성차(50㎾h 기준)에 쓰일 만큼의 배터리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됐다. 이는 국내 서산공장(4.7GWh) 생산능력을 뛰어넘는다.

SK는 기아자동차 중국공장이 들어선 옌청 지역에 두 번째 배터리공장을 세울 계획도 갖고 있다. 3년 뒤 풀가동을 목표로 헝가리와 미국에서도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SK는 오는 2025년 글로벌 빅3 배터리회사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 한해 배터리 맞소송으로 격전을 치른 두 기업이 공장 증설 행보에 박차를 가하면서 관련 사업조직과 담당 임원의 경우 그룹 내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은 신성장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배터리사업 총괄 자리에 지동섭 사장(56)을 발탁했다. SK그룹 내 최고 전략통으로 불리는 그는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사장의 뒤를 이을 후임 CEO로 평가받는다. 한층 치열해지는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 싸움에서 선두 자리를 이끌어 가야 하는 임무를 맡았다.

지 신임 사장은 1963년생으로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경제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2012년 임원으로 승진해 SK텔레콤에서 미래경영실장, 전략기획부문장으로 일했다. SK텔레콤 시절 업무 추진력을 인정받아 이후 SK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통합사무국장과 전략위원회 전략팀장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최근까지 윤활유 브랜드 ‘지크(ZIC)’를 만드는 SK루브리컨츠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을 총괄하는 대표로 이동한 것은 SK그룹이 전기차 사업 강화 과정에서 관리자로서의 그의 역할을 상당히 기대하고 있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

SK 측은 “(지동섭 사장) 지난 2년간 CEO직속의 배터리 사업의 성장전략을 모색해 온 E모빌리티 그룹의 리더를 겸임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어 앞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배터리 관련 전방위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전지사업본부 내 소형전지사업부장을 맡아온 김동명 전무(50)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며 자동차전지사업부 총괄 자리에 앉혔다. 회사는 그가 지난 2년간 소형전지사업부 임원으로 일하면서 지속적인 이익 창출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해 이번 승진 인사에 반영했다. LG화학의 자동차전지사업부는 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핵심 사업으로 꼽힌다.

김 신임 부사장은 연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에서 재료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지난 2014년 임원으로 승진한 뒤 모바일 전지·개발 및 소형전지 개발 업무를 맡아온 전지사업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1969년생으로 만 50세 나이에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향후 10년간 LG그룹 내 핵심 주력 사업을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로 인정받고 있다.

LG 관계자는 “아직은 노트북, 휴대폰 등 소형전지가 매출 비중이 높지만 핵심 사업은 전기차 배터리”라며 “올해 매출 9조원이 예상되는 자동차전지사업은 향후 5년 내 매출 30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