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인도네시아에 2兆 투자···현대차, 아세안 진출 전진기지 구축

최종수정 2019-11-26 1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현대차 울산서 인니 대통령과 투자협약
인도네시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 건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 투자협약식 전에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코나 일렉트릭에 기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15억5000만 달러(한화 1조8200억원 규모)를 쏟아붓는다. 이번 투자는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3년여 전부터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이 아세안 시장 진출을 위한 전진기지로 인도네시아를 선택한 것이다.

26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기아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차 방문한 인도네시아 조코위도도대통령을 만나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생산거점 구축을 위해 투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투자를 통해 자동차 신흥시장인 인도네시아 공략은 물론 아세안 시장 진출의 전략적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자동차의 현지 공장 설립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고 언급한 뒤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아세안 지역 발전에 지속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아세안 시장 공략을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한 후 3년여 걸친 면밀한 시장 조사 등을 거쳐 공장 설립을 최종 확정했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Km 떨어진 브카시(Bekasi)시(市) ‘델타마스(Delta Mas) 공단’ 내에 완성차 공장을 설립한다.

총 투자비는 2030년까지 제품 개발 및 공장 운영비 포함 약 15억5000만 달러이며 약 77만6000㎡ 부지 위에 건립된다.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말 15만대 규모로 가동 예정이며 향후 최대 생산 능력 25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생산 차종은 아세안 전략 모델로 신규 개발하는 소형 SUV(B-SUV), 소형 MPV(B-MPV) 등과 아세안 전략 모델 전기차가 검토되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