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분기 영업익 1조2392억원···1년만에 흑자 전환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년 전 대비 전기판매 수익 감소···시장전망치는 하회
원전 이용률 65.2%로 급락···“4분기 불확실성 가중“

이미지 확대
한국전력이 작년 4분기 이후 1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여름철 전기 판매단가가 상승하고 판매량이 늘어난 게 영양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전은 올 3분기(7∼9월)에 매출 15조9122억원에 영업이익 1조2392억원을 올렸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16조4098억원)보다 3.0% 줄었으나 전분기(13조709억원)보다는 21.7%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1조3952억원)보다 11.2%나 줄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2410억원으로, 전년동기(7372억원)보다 무려 67.3%나 감소했다.

이로써 올해 3분기까지 매출 44조2316억원과 영업이익 310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45조4530억원·5804억원)보다 각각 2.7%와 46.5% 줄어들었다.

한전은 지난해 4분기(-7885억원)와 올 1분기(-6299억원)·2분기(-2986억원)에 잇따라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은 여름철 전기 판매단가가 상승하고 판매량도 늘어난 게 주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국제유가 하락으로 발전용 LNG 가격이 내려간 데 힘입어 발전자회사의 연료비가 줄어든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다만 전기판매 수익은 15조213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줄어들면서 기대에 못 미쳤다. 지난해 여름보다 폭염 일수가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전기 판매량은 전체적으로 2.5% 줄어든 가운데 주택용이 4.9%나 줄었고, 일반용(-2.4%)과 산업용(-1.6%), 교육용(-4.0%)도 모두 감소했다. 농사용(0.7%)만 증가했다.

원전 이용률은 65.2%에 그치면서 1년 전(73.2%)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또 신규 발전소 준공과 송전선로 신·증설 등에 따른 전력 설비 투자로 인해 감가상각비와 수선유지비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000억원이나 늘었다.


올 4분기는 유가와 유연탄가 등 연료가격 하락이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겠지만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환율상승 등 대내외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으로 한전은 전망했다.

한전 관계자는 “경영환경 변화 요인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설비안전을 강화하면서 신기술 적용과 공사비 절감 등 재무 개선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