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뇌전증 등 진단비 담보 4종 배타적 사용권 획득

최종수정 2019-11-13 0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DB손해보험은 뇌전증, 심근병증, 전립선비대증, 특정망막질환 등을 보장하는 진단비 담보 4종에 대한 3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사진=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 지난 1일 출시한 종합보험에 추가된 뇌전증 진단비 등 진단비 담보 4종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DB손보는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뇌전증, 심근병증, 전립선비대증, 특정망막질환 진단비 특약에 대한 3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은 독창적 상품에 부여하는 독점 판매 권한이다. 사용권 부여 기간 다른 보험사는 유사 상품을 판매할 수 없다.
신상품심의위는 4종의 특약을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한 점을 인정해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했다.

DB손보는 뇌, 심장 관련 중대질환 보장에 대한 요구가 확산됨에 따라 처음으로 뇌전증, 심근병증을 보장하는 진단비 담보를 개발했다.

노화에 따른 생활질환인 전립선비대증, 스마트폰 사용 증가로 환자가 늘고 있는 망막질환 진단비 담보도 최초로 선보였다.

DB손보는 이 같은 특약을 추가한 ‘참좋은 행복플러스 종합보험’, ‘참좋은 훼밀리플러스 종합보험’, ‘처음약속 100세까지 종합보험’ 등 종합보험 3종을 판매 중이다.

DB손보 관계자는 “새로운 보장영역 발굴을 위한 꾸준한 연구와 노력이 배타적 사용권 획득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보장영역을 발굴해 고객들의 건강을 챙기고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DB손해보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