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3Q 연결 영업익 42억원···전년과 유사

최종수정 2019-11-07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자료=인터파크 제공
인터파크는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2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9%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3.7% 줄어든 31억원에 머물렀다.

3분기 실적은 일본 여행 불매운동 장기화, 경기침체 등 업황 부진을 고려하면 선방한 편이라고 회사 측은 자평했다. 특히 국내 여행업계가 저조한 실적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인터파크는 3분기 주력사업인 투어 사업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면서 의미 있는 실적을 달성했다.

투어 사업은 3분기 일본과 홍콩의 여행 수요가 줄면서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2%씩 감소했다. 그러나, 경쟁사에 비해 개별자유여행이 높은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 이슈 여파가 비교적 제한적이었다. 영업 강화, 비용 효율화 등의 수익성 개선 노력을 펼치면서 비우호적인 환경 속 나홀로 견조한 영업이익을 보였다.
인터파크는 올 한해 사용자 친화적 플랫폼 구축과 인공지능 기반의 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해왔다.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적인 투자단행에도 3분기 견실한 실적을 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인터파크 측은 “4분기 역시 각 부문의 시장 경쟁 심화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연말 공연 성수기 진입과 쇼핑 사업의 연말 쇼핑 시즌 효과로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터파크가 ‘고객 중심의 서비스 및 기술력 개발’을 중점으로 플랫폼 고도화에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그 성과가 점차 가시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