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상반기 순익 31% 감소···보험영업적자 3배 확대

최종수정 2019-08-12 16: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 강남구 DB손해보험 본사. 사진=DB손해보험
국내 손해보험업계 3위사 DB손해보험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이상 감소했다.

자동차보험을 비롯한 3대 보험종목의 손해율이 일제히 상승하면서 보험영업손실이 3배 가까이 확대됐다.

12일 DB손보가 공시한 개별 재무제표 기준 올해 상반기(1~6월) 당기순이익은 2063억원으로 전년 동기 3001억원에 비해 938억원(31.3%)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액(원수보험료)은 6조2109억원에서 6조3870억원으로 1761억원(2.8%)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4280억원에서 2737억원으로 1543억원(36%) 줄었다.

특히 2분기(4~6월) 당기순이익은 1900억원에서 1070억원으로 830억원(43.6%) 줄어 감소폭이 컸다.

해당 기간 매출액은 3조1352억원에서 3조2483억원으로 1131억원(3.6%)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2690억원에서 1449억원으로 1241억원(46.1%) 줄었다.

DB손보의 당기순이익이 이 같이 감소한 것은 손해율 상승으로 보험영업손실이 3배 가까이 불어났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보험영업손실은 3240억원으로 전년 동기 1101억원에 비해 2139억원 확대됐다.

종목별 손해율은 자동차보험이 82.6%에서 86.6%로 4%포인트 상승했다. 장기보험은 83.5%에서 84.8%로 1.3%포인트, 일반보험은 64.6%에서 71.9%로 7.2%포인트 높아졌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차량 정비요금 인상 등 보험금 원가 상승으로 인해 손해율이 오름세를 보였다.

DB손보 관계자는 “자동차보험과 일반보험을 중심으로 손해율이 상승하면서 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DB손해보험 #DB손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