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13.5% 급감···3년5개월만에 최대 하락폭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하고 반도체 수출 부진이 계속되면서 한국 수출이 7개월 연속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5% 줄어든 441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2016년 1월 19.6% 감소 이후 3년5개월만의 최대 감소 폭이다.
수출이 7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5.5%), 석유화학(-24.5%)이 단가 급락으로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선박(46.4%)·자동차(8.1%)는 호조세를 보였다.

바이오헬스(4.4%)·이차전지(0.8%)·전기차(+104.3%) 등 신(新)수출동력 품목도 호조세가 지속했다.

나라별로는 중국·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감소한 반면 신흥지역인 중남미·독립국가연합(CIS) 수출은 증가했다.

대중국 수출은 24.1% 감소로 2009년 5월(-25.6%) 이후 최대 감소 폭을 보였다.

수입은 400억1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1.1% 줄었다.

무역수지는 41억7000만달러로 89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상반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한 2715억5000달러이고, 수입도 5.1% 감소한 2520억달러였다.


상반기 무역수지는 195억5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물량은 1, 2분기 모두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상반기에 0.3% 증가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