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도경수 주연 ‘형’, 12월 31일 크랭크업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CJ엔터테인먼트

'형'(가제)(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감독 권수경)이 12월 31일 크랭크업했다.

영화 '형'은 뻔뻔한 사기꾼 형(두식)이 집 나간 지 15년 만에 잘나가는 유도선수 동생(두영)에게 느닷없이 나타나 원치 않는 동거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형'에서 조정석은 국가대표 동생을 핑계 삼아 가석방을 허가받는 염치 없는 사기꾼 형 두식 역을, 도경수(EXO)는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앞두고 불의의 사고로 하루 아침에 인생이 꼬인 유도선수 동생 두영 역을 맡아 티격태격하는 형제로 연기 호흡을 자랑할 예정이다.

여기에 두영에게 제 2의 인생을 제안하는 유도 코치 수현 역의 박신혜가 가세해 충무로가 주목하는 핫 아이콘들의 조우로 촬영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영화 '형'이 지난 10월 19일 시작한 3개월 가량의 촬영을 마치고 지난 12월 31일 2015년의 마지막날 크랭크업 했다. 서울 송파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차가운 날씨 속 밤샘의 고단함에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잃지 않았다.

특히 형제로 출연하는 조정석, 도경수는 서로 아낌없이 챙기며 남다른 남남 케미스트리로 촬영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촬영을 마친 후 조정석은 “좋은 스태프들 덕분에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내 동생 두영이 경수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함께 동생 두영 역을 맡은 도경수와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도경수는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나도 좋은 감독님, 좋은 스태프들, 그리고 우리 정석이 형이 너무나 잘 이끌어줘서 영화를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영화의 유일한 홍일점 박신혜는 “굉장히 따뜻한 형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현장에서 두 분과 함께 너무 즐거웠다”라며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영화 '형'(가제)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6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이슬 기자 ssmoly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형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