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 도경수 “고3 때 첫사랑 감정 떠올리며 연기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영화 ‘순정’ 제작발표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가수 겸 배우 도경수가 첫사랑 연기의 주안점을 꼽았다.

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순정'(감독 이은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도경수(디오),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박해준, 이은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도경수는 '순정'에 대해 "영화는 파란색과 분홍색이 섞인 것 같다"라고 빗댔다.

도경수는 "색을 표현하기 위해 첫사랑 기억을 떠올리려고 노력했다"라며 "고등학교 3학년 때 첫사랑이 있었는데 그 때 느낌을 많이 떠올리면서 범실이를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도중 DJ에게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그린 로맨스 감성드라마다. 이은희 감독 장편영화 데뷔작으로 도경수(엑소), 김소현, 이다윗, 주다영, 연준석,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 등이 출연한다. 2월 개봉 예정.

이이슬 기자 ssmoly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순정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