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의 난' 아워홈···경영권 향방 가를 임시주총 열린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30일 10시 '신규 이사 선임' 임시주총 열려
구본성 전 부회장 측 이사진 통과 여부 주목
극적 화해 가능성도 제기되나 가능성 낮아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이 소집한 아워홈 임시 주주총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간 분쟁이 변곡점을 맞을지 업계 관심이 쏠린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은 30일 열리는 임시주총에서 현 이사회 교체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번 임시 주총은 구 전 부회장이 신청한 소집허가가 법원에서 받아들여지며 열리게 됐다. 구 전 부회장은 구미현·명진·지은 등 세 자매가 선임한 21명의 이사를 해임하고 새로운 이사 48명을 선임하는 안건 통과를 강행하겠단 입장이다.

현재 아워홈 경영권은 고 구자학 회장의 1남 3녀 중 막내인 구지은 부회장이 갖고 있다. 앞서 장남인 구 전 부회장은 지난해 6월 사회적 물의로 경영권 분쟁에서 밀려나며 해임된 바 있다.

구 전 부회장은 이번 주총을 통해 자신에게 우호적인 이사진을 선임해 아워홈 지분 매각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구 전 부회장은 아워홈 지분 38.6%를 보유하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지분과 구미현씨 지분 20.1%를 합친 아워홈 지분 58.6%와 경영권을 동반 매각하겠단 방침이다. 이를 위해선 이사진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만큼 구 전 부회장은 자신에게 우호적인 이사진을 최대한 이사회에 진출시키겠단 계획이다.

일각에선 구 전 부회장이 지분 매각보단 사실상 경영권 복귀 시도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번 주총을 통해 이사진을 교체한 후 이사회를 열어 자신에게 우호적인 인사를 대표로 앉히며 우회적으로 경영에 복귀하려는 전략을 펼칠 것이란 해석이다. 다만 구 전 부회장의 매각 자문사인 라데팡스파트너 측은 "지분 매각과 함께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날 것"이라며 이 같은 관측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부친인 고 구자학 회장이 지난달 별세한 만큼 이를 계기로 자녀들이 극적인 화해를 통해 경영 정상화에 힘을 합칠 것이란 분석도 나오나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

신지훈 기자 gamja@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아워홈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