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인수전 여전히 '치열'···KG 등 4곳서 인수제안서 낸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쌍용차 상장폐지 위기에도 입찰 참여···인수자금 증빙 여부가 관건

thumbanil 이미지 확대
쌍용자동차 인수후보 4곳 모두 매각 주간사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엔 SM그룹 등 11곳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했으나 실제 본입찰에는 에디슨모터스, 이엘비앤티, 인디 EV 등 3곳만 참여했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의향서를 낸 4개 기업의 쌍용차 예비실사를 전날 끝냈다. 지난달 19일부터 2주간 진행된 예비실사에는 KG그룹, 쌍방울그룹, 파빌리온PE, 이앨비엔티가 참여했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는 인수 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 뒤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매각을 진행한다. 쌍용차는 인수 후보에 입찰 안내서를 보내고 이달 11일까지 조건부 인수제안서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던 에디슨모터스가 인수자금 조달에 실패한 만큼 쌍용차는 자금 증빙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인수금액은 4000억~6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일부 인수 후보들이 상장 폐지 위기에 몰린 쌍용차에서 손을 뗄 거란 전망이 나왔지만 4곳 모두 인수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한국거래소는 이달 17일까지 상장공시위원회를 열고 쌍용차의 상장 유지 또는 개선기간(1년 이내) 부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KG그룹은 2019년 동부제철 인수 당시 손잡았던 사모펀드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계획이다. KG그룹은 KG ETS의 환경에너지 사업부를 매각해 5000억원을 확보할 예정이어서 자본력에서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쌍방울그룹은 특장차 제조 계열사인 광림이 KH필룩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쌍방울그룹은 KB증권이 쌍용차 인수자금 조달 참여 계획을 철회했지만 자금 조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에디슨모터스와의 경쟁에서 밀린 사모펀드 파빌리온PE도 금융기관 등과 손잡고 쌍용차 인수를 재추진한다. 이앨비엔티는 해외 투자 유치를 통해 인수자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토킹 호스 계약자로 선정된 인수 후보의 자금 증빙이 마무리되면 이달 안에 조건부 투자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본 입찰에서 계약조건에 따라 최종 인수예정자가 다시 바뀔 수 있다.

이승연 기자 ls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