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분기 매출 약 4조원···"카메라모듈 실적 견인"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8.7%, 영업이익 5.8% 증가
스마트폰 부품 견조한 수요···전장부품 매출 18%↑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이노텍 본사 전경. 사진=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1분기 계절적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실적 개선을 이어갔다.

LG이노텍은 1분기 매출액 3조9517억원, 영업이익 3671억원을 거뒀다고 27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7%, 영업이익은 5.8% 증가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폰용 고성능 카메라모듈과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의 견조한 수요가 실적을 이끌었다"며 "통신모듈, 전기차용 파워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용 부품을 포함한 전장부품 전 제품군의 매출이 증가하며 실적을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3조8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에도 멀티플 카메라모듈,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위주의 고객사 신모델향 공급이 이어진 결과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4150억원의 매출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무선주파수 패키지 시스템(RF-SiP)용 기판, 5G 밀리미터파 안테나 패키지(AiP)용 기판 등 5G 통신용 반도체 기판을 중심으로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

전장부품사업의 경우 1분기 3138억원을 거둬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통신모듈, 전기차용 파워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용 부품을 비롯한 전장부품 전 제품군에서 매출이 늘어났다.

회사 측은 "전장부품사업은 전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 등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플랫폼 모델(커스터마이징을 최소화하는 범용성 제품) 중심의 개발, 수주 건전성 제고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LG이노텍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