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지자 응원 현수막에 “부끄럽고 사랑한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지자들 국회 앞에 ‘이낙연 사랑해’ 응원 현수막
“제가 부족···감사 인사 늦어 송구스럽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지지자들이 국회 앞에 내건 응원 현수막에 대해 “정치인으로 살아오면서 많은 현수막을 보았지만, 저렇게 예쁜 현수막에 제 얼굴이 들어가다니, 부끄럽다. 저도 여러분을 사랑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전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의사당 앞에 ‘이낙연 사랑해’라는 현수막이 내걸렸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전국 순회경선이 끝났을 때마다 저는 감사 인사를 드렸다. 그러나 이달 10일 마지막 경선에 대해서는 인사를 드리지 못했다”며 “늦게나마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특히 저에게 62.37%의 표를 주신 3차 선거인단, 55.59%를 주신 재외동포 선거인단 여러분께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뜻을 이루지 못한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용서를 빈다. 저의 감사인사가 늦어진 것도 송구스럽다.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국회 앞에 ‘이낙연, 사랑해’, ‘영원히 지켜줄게’라는 문구의 현수막 두 개를 내걸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 커버 사진도 지지자들의 국회 앞에 내건 현수막 사진으로 바꿨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3일 경선 승복 의사를 밝히며 지지자들을 향해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며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주길 바란다. 동지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표는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한다”며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고 호소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