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디지털·AI로 무장한 ‘디지털라운지’ 오픈···‘AI뱅커’ 배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점포 대형화로 인한 고객 불편 최소화
AI뱅커, 10월 중 전영업점으로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신한은행은 디지털기술과 AI기술을 활용한 무인형 점포 디지털라운지를 오픈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디지털데스크’와 ‘AI(인공지능) 뱅커’ 등 디지털과 AI기술을 활용한 무인형 점포 ‘디지털라운지’를 (구)평촌남 지점과 (구)다사 지점(대구 소재)에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AI뱅커를 영업점에 직접 배치한 것은 금융권 최초다.

신한은행은 점포 대형화로 인한 금융서비스 소외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줄어든 점포를 무인형 점포로 대체하는 등 고객중심의 관점에서 ‘디지털라운지’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라운지’는 실시간 화상통화로 직원과 금융상담이 가능한 ‘디지털데스크’와 고객 스스로 계좌신규, 카드발급 등 업무를 할 수 있는 ‘스마트 키오스크’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로 구성된 무인형 점포로 창구 직원 없이도 쉽고 편안하게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디지털 기기 사용을 안내할 직원도 배치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디지털라운지’에서 금융권 최초로 ‘AI 뱅커’를 대고객 서비스에 도입한다. 실제 영업점 직원을 모델로 구현한 AI뱅커는 영상합성과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한 가상 직원으로 디지털 기기를 통해 맞이인사 후 고객이 원하는 업무까지 안내한다.

또 고객이 얼굴과 손바닥(장정맥)의 생체정보를 디지털 기기에서 간편하게 등록하고 이를 통해 손쉽게 출금·이체 등 업무가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역할도 수행한다.

AI뱅커는 (구)평촌남 지점의 ‘디지털라운지’에 시범 적용 후 10월 중 디지털 기기가 배치된 모든 영업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축적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통해 고객 응대 범위가 본격적으로 확장되면 다양한 니즈를 가진 고객에게 보다 쉽고 편안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라운지’는 ‘디지털데스크’나 ‘AI 뱅커’와 같은 휴먼터치에 기반한 디지털 고객경험을 제공하며 더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유형의 영업점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