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지하철 비접촉식 결제시스템 도입 협약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에셋증권-롯데정보통신-텔큐온과 ‘미래에셋페이’ 앱 레일플러스 서비스 개발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한국철도(코레일)가 15일 서울사옥에서 미래에셋증권㈜, 롯데정보통신㈜, ㈜텔큐온과 협약을 맺고 지하철 비접촉식(태그리스 tagless) 교통요금 결제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태그리스 결제는 도로의 하이패스처럼 블루투스 기술을 이용해 역 개찰구 단말기 등에 직접 접촉없이 자동으로 스마트폰 신호를 감지해 교통요금이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태그리스 시스템이 도입되면 통화를 하거나, 양손에 물건을 들고도 편리하게 게이트를 통과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철도와 미래에셋증권은 국내 최초로 아이폰(iOS) 기반으로 출시되는 ‘미래에셋페이’에서 레일플러스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롯데정보통신과 텔큐온은 비접촉식 교통요금 결제 시스템 개발과 설비 구축을 맡는다.

김인호 한국철도 광역철도본부장은 “국민 누구나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