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2021년 추석 승차권 창측 좌석의 48.8% 예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예약승차권 5일 자정까지 결제해야
잔여석 오늘 오후 3시부터 판매

한국철도(코레일)가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100% 비대면으로 진행한 추석 승차권 예매결과, 판매대상 좌석(창측) 99만 2000석 중 48만 4000석(6일간, 일평균 8.1만석)이 팔려 48.8% 수준으로 예매되었다고 밝혔다.

주요 노선별 예매율은 경부선 48.7%, 경전선 52.2%, 호남선 55.8%, 전라선 62.6%, 강릉선이 43.2%, 중앙선 54.2%이다.

귀성이 가장 많은 날은 9월 18일로 이날 하행선 예매율은 82.1%(경부선 84.0%, 호남선 92.5%)이다. 귀경 예매율은 9월 22일 상행선이 86.1%(경부선 88.0%, 호남선 97.3%)로 가장 높았다.

예매한 승차권은 2일 오후 3시부터 5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기간 내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특히, 지난달 31일 전화로 승차권을 접수한 고객(경로·장애인)은 5일까지 반드시 신분증(주민증, 장애인등록증)을 소지해 역 창구에서 현장 결제하고, 실물 승차권을 수령해야 한다.

창측 좌석 잔여석은 2일 오후 3시부터 철도역 창구 및 자동발매기, 한국철도 홈페이지, 모바일 앱 ‘코레일톡’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