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2027년 수서역에 ‘제2의 강남점’ 만든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화건설컨소시엄, 수서역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선정
신세계百, 서울·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 랜드마크化
2만5000평 초대형 규모···강남점 잇는 서울 ‘톱’ 수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수서역 환승센터에 오는 2027년 새로운 랜드마크를 선보인다.

신세계는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의 사업주관 후보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약 1조2000억원 규모의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 역세권 내 11만5927㎡ 규모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업무 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다.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으며,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다.
신세계는 이번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서울·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의 수요를 집중 공략한다.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과 함께 매머드급 점포가 될 예정이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의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