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롯데 VS 신세계’ 누구 품에?···2파전 압축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T·MBK 불참 ‘유통 맞수’ 2파전 구도 좁혀져
실탄 충분한 롯데, 롯데ON 부진 만회 카드로
신세계 ‘우군’ 네이버 손잡고 판도 뒤집기 나서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베이코리아를 두고 정면 승부를 펼치게 됐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이마트가 참여했다. 앞서 3월 진행된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K텔레콤과 사모펀드 MBK파트너스는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과 이마트는 실사 과정에서도 가장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회사가 써낸 인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당초 원매자들은 매각 측이 원하는 5조 원이라는 가격은 부담스럽다는 입장이었다. 특히 오픈마켓 사업만 영위하는 이베이코리아에 5조 원을 투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럼에도 인수전이 치열해진 이유는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단번에 이커머스 시장 1위를 꿰차면서 확고한 지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이베이코리아 거래액은 약 20조원으로 네이버(28조원), 쿠팡(24조원)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그간 롯데는 인수 과정에서 가장 강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됐다. 롯데는 전통적인 유통 강호로 꼽혔지만, 지난해 7월 야심 차게 선보인 ‘롯데온(ON)’의 부진으로 이커머스 사업에서 궁지에 몰렸다.

인수전 초반 롯데는 5조 원에 달하는 몸값이 비싸다고 판단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점차 기조가 변화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귀국한 후 롯데물산에 ‘백기사’ 역할을 맡기며 롯데쇼핑에 현금을 지원했기 때문이다.

롯데쇼핑은 보유 중이었던 롯데월드타워·롯데월드몰의 지분과 부동산 등 자산을 롯데물산에 매각하며 약 8300억원을 조달했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롯데그룹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적정 인수가로 판단한 3조원보다 더 베팅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롯데그룹 내부에서도 자금은 충분하다는 자신감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가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성공할 경우 수 조원을 들여 완성시킨 롯데온 실패를 만회하는 동시에 단숨에 이커머스 1위로 올라설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롯데온의 거래액은 7조6000억 원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 시 롯데는 거래액 28조 원으로 네이버쇼핑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된다.

신세계 입장에서도 이베이코리아가 욕심나기는 마찬가지다. 신세계그룹의 SSG닷컴은 이커머스 후발 주자로 아직 시장점유율이 2.5%에 불과하다. 지난해 거래액은 전년 대비 36.6% 증가한 3조9236억 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올해 SSG닷컴 거래액이 4조2000억 원 수준으로 소폭 성장할 것이라 보고 있지만, 지난해 롯데온 거래액보다도 더 적다.

신세계와 네이버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판을 짰다. 신세계가 최대 주주로, 네이버가 2대 주주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 참여 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신세계는 이마트 가양점과 별내점 주차장 부지 등을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7570억 원의 실탄을 확보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사업에서 광폭 행보를 멈추지 않고 있는 만큼,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해석도 나왔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와 신세계의 현금성 자산을 모두 더해도 1조5000억 원 수준에 그친다.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이 5조 원에서 3조 원 정도로 떨어졌다 하더라도 단독으로 이베이코리아를 사들이기에는 부족하다. 하지만 네이버와 손을 잡으면 부족한 자금을 메꿀 수 있다. 네이버의 현금성 자산만 보면 지난 1분기 기준 2조6692억 원에 달한다.


본입찰 마감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베이코리아 매각 주관사인 모건스탠리는 인수 후보군의 매각가, 조건 등을 따져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