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이성근號, 선박 ‘핵심 장비’ 국산화 박차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영구자석형 SGM 국산화 공동연구
효성중공업과 친환경 신기술 개발

thumbanil 이미지 확대
대우조선해양 이성근호가 선박 핵심 장비 국산화에 나선다. 이 같은 노력은 글로벌 최고의 기술과 함께 국산 친환경 기술을 접목하여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조선해양은 효성중공업(대표 요코타 타케시)과 대용량 영구자석형 축발전기모터(SGM) 국산화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1일 밝혔다.

축발전기모터는 엔진 축의 회전력을 활용해 선박 추진에 필요한 전력을 생산하는 장비다. 축발전기모터는 발전기의 가동 의존도를 낮춰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와 황산화물 배출량은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신기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양사는 이미 지난 2019년 유도기 방식 축발전기모터 국산화에 성공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및 컨테이너선 등에 이 시스템을 적용해 오고 있었다. 대규모 용량이 필요한 컨테이너선의 경우 사실상 수입 제품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양사는 기존 방식이 아닌 영구자석을 활용해 연료 효율을 기존 대비 3% 높이고 크기를 줄여 선형 변경에 따른 공간적 제약을 탄력적으로 극복키로 했다.

이번 연구가 완료되면 핵심 장비 국산화와 수주경쟁력 강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된다.

또 해외 제품과 유사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하는 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도 줄일 수 있게 되며 특히 컨테이너선을 포함한 모든 선종에 축발전기모터를 적용할 수 있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