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박영선 “회초리 든 시민···모든 것 받아들인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사 개표상황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사실상 선거 패배를 인정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7일 박영선 후보는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지도부와 면담한 후 취재진에게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에게 겸허한 마음”이라며 “겸허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끝까지 응원해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후 기자들은 향후 진로와 패배 원인 등에 대한 질문을 했지만, 박 후보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앞서 박 후보는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 있는 캠프 사무실을 찾아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담담한 표정으로 상황실에 들어선 박 후보는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수고하셨어요”라고 말하며 실무자들과 일일이 주먹인사를 나눴다.

캠프 관계자들은 박 후보를 향해 “수고하셨다”며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다만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몇몇 캠프 관계자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박영선 #재보선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