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춘곤증 멈춰!” 지금 먹으면 딱 좋은 ‘미·오·기’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해 몸이 웅크려지고, 낮에는 따뜻해 잠이 쏟아지는 봄은 건강을 해치기 쉬운 계절입니다. 그래서 춘곤증도 예방하고, 면역력도 챙길 수 있는 식재료 미나리, 오리고기, 기장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 미나리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섬유질이 풍부한 미나리는 미세먼지와 황사로 쌓인 몸속 독소를 배출하고,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동의보감에도 갈증을 풀고 머리를 맑게 해주며 주독을 제거한다고 나와 있지요.
이른 봄에는 미나리의 여린 잎을 데쳐 먹고, 줄기가 굵어지면 데쳐서 나물이나 국·볶음·전 등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생으로 먹어도 되지만 소화기관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은 익혀먹어야 합니다.

◇ 오리고기

오리고기는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해 체내의 독소를 제거해주며, 원기 보충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됩니다. 동의보감과 본초강목에는 오리고기가 고혈압과 신경통, 동맥경화 등 순환기 질환 해소에 좋다고 기록돼 있지요.

오리고기는 백숙, 구이, 두루치기 등 다양한 요리로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특히 오리고기를 요리할 때는 앞서 소개한 미나리나 파를 곁들이면 매우 좋습니다.

◇ 기장

단백질, 지방질, 비타민 A, 칼슘, 칼륨, 마그네슘 등 미네랄 등이 풍부한 기장. 특히 기장에 함유된 단백질은 몸에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 농도를 현저히 높여줍니다.

기장은 밥에 넣었을 때 쌀과 맛의 궁합이 가장 맞는 잡곡으로 밥이나 떡을 만들어 먹으면 좋습니다.

춘곤증에 시달리고 기운이 없다면, 기장밥과 미나리를 넣은 오리고기 요리로 원기를 회복해보는 건 어떨까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