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130억원 규모 2호 펀드 조성···“글로벌 스타트업 투자”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노베이션펀드 2호···글로벌 투자 확대
장기적으로 1000억원 규모로 확대 예정
“올해 ESG경영 원년···다양한 소재 확보”

이미지 확대

롯데케미칼은 자사 99억원, 롯데정밀화학 29억7000억원, 롯데액셀러레이터가 1억3000억원을 출자해 지난 3월 130억원 규모의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2호’를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이를 통해 ‘그린프로미스 2030’ 친환경 목표와 실행 과제 등과의 연계성 및 적합성을 검토하고 미래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9년 12월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함께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1호’를 50억원 규모로 조성해 화학신소재·친환경 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고배율 PP(폴리프로필렌) 발포 시트 생산기술을 보유한 ‘케미코’, 수처리용 기능성 미생물 대량 생산 기술을 보유한 ‘블루뱅크’ 등 6개 기업에 투자했으며 이들 스타트업과 시너지를 위한 협업을 고려 중이다.

이번 2호 펀드는 기존의 신소재와 친환경뿐만 아니라 바이오헬스케어 분야까지 범위를 넓혀 스타트업 발굴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1호 펀드의 투자 기업이 국내 스타트업이었다면 2호 펀드는 해외 스타트업까지 범위가 확대된다. 기업당 투자 규모 역시 확대될 계획이다.

향후 롯데케미칼은 이번 투자 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에만 그치지 않고 아이템 공유와 협업사항 제안을 위한 ‘이노베이션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노베이션데이 이후에는 협업사항을 구체화 할 수 있는 ‘스타트업 교류회’ 역시 실시할 계획이다.
롯데그룹 김교현 화학BU장은 “올해를 ESG경영의 원년으로 삼고 친환경사업 확대는 물론 다양한 분야의 스페셜티 소재 역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장기적으로 이노베이션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확대해 스타트업 성장에 힘을 보태고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협업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