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불에 잘 타지 않는 단열재용 소재’ 개발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열성 활용한 건축용 신규 용도 확대

이미지 확대
PIA를 첨가한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을 줄일 수 있는 ‘PIA(고순도 이소프탈산)첨가 준불연 우레탄 단열재용 소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소재를 사용한 우레탄 단열재는 기존 우레탄 단열재 대비 불에 잘 타지 않는 준불연 제품으로 화재 발생 시 약 30%의 연기 발생이 감소해 화재 연기에 대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이 소재는 지난해 10월 오염물질 방출 분석을 하는 국가공인시험검사연구원(KOTITI)에서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미검출 검증을 받았다. 지난해 8월과 11월에는 종합시험검사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삼척과 오창 시험장에서 준불연 단열재 소재 적합성을 인증받는 등 안전성과 기능성에 합격점을 받았다.

PIA는 PET병, 도료, 페인트 등의 원료가 되는 소재로 국내에서는 롯데케미칼이 단독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연 52만 톤으로 세계 1위의 PIA 생산규모를 가지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높은 온도에서도 잘 견디는 PIA의 내열성에 착안해 약 2년여의 연구를 통해 기존 우레탄 단열재의 단점을 보완한 소재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도 화성 동탄역 롯데쇼핑타운 프런트 캐슬과 오산의 롯데인재개발원 등에 이 소재가 적용된 단열재가 설치됐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안전·환경 기준 강화에 맞춰 준불연 외단열재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탄소중립을 위한 제로에너지건축 시행과 2019년 11월 개정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가연성 외장재의 사용이 금지되고 3층 이상 9m 이상 건축물의 준불연 단열재 사용이 의무화됐기 때문이다.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PIA신규 용도 개발은 변화하는 환경에서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사례”라며 “기존 PIA소재를 확대 연구해 새로운 시장진입은 물론 고객에게 친환경 기능을 더한 안전한 제품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기존 소재의 기능 확대와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스페셜티 소재 연구개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롯데케미칼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