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경제 회복 속도전 주문···“코로나, 기업에 멍 될 것”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靑 “김상조 실장, 한은 기업경영분석 대통령 보고”

thumbanil 이미지 확대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상황을 진단하며 “코로나 상황이 끝나도 (일부 기업에는) 멍이 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으로부터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포인트 하락한 4.1%를 기록하는 등 국내 기업의 수익성이 악화하고 부채 비율이 늘었다는 내용이 포함돼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개인 소비가 원상으로 돌아갈지 모르나 코로나19 충격이 더 길어지면 일부 하위 기업에 후유증이 크게 남을지 모른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특히 어려운 상황에 처한 기업일수록 충격이 크다”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 대통령과 경제 참모들은 “하위 기업들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경제가 빨리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회복되는 데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답했다.

특히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이 주재한 1∼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나온 기간산업 안정기금 등의 대책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해야 한다는 것이 결론이다. 경제 회복을 빠르게 하는 것이 기업을 돕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