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넥타이’ 맨 문 대통령, 北 향해 “대화의 창 닫지 말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영상 축사
20년 전 김대중 전 대통령 넥타이 착용

thumbanil 이미지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에 영상을 통해 축사를 했다. 사진 오른쪽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년 전 착용한 넥타이로 문 대통령이 영상 축사 때 다시 착용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북한을 향해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에 영상으로 보낸 축사를 통해 “반목과 오해가 평화와 공존을 위한 노력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통과 협력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 장벽이 있어도 대화로 지혜를 모아 뛰어넘어야 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을 언급하며 “안타깝고 송구스럽다. 북한이 일부 탈북자 단체 등의 대북전단과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소통창구를 닫자, 국민들은 남북 간 대결 국면으로 되돌아갈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음판 걷듯 조심스레 임했지만 충분하지 못했다는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다. 평화를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준수해야 하는 합의다. 국민도 마음을 모아 달라”고 전했다.

이어 “남북의 의지만으로 마음껏 달려갈 상황이 아니다. 더디더라도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그러나 남북이 자주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한번 북한을 향해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남북의 신뢰다. 끊임없는 대화로 신뢰를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가혹한 이념 공세를 이기고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김대중 대통령의 용기와 지혜를 생각한다. 2017년 전쟁의 먹구름이 짙어가는 상황에서 남북 지도자가 마주 앉은 것도 6·15 정신을 이으려는 의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고 누가 대신 가져다주지도 않는다. 남북이 연대하고 협력하는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한편 축사 영상에 등장한 문 대통령은 연한 하늘색의 넥타이를 매고 등장했다. 이 넥타이는 지난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 당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직접 착용했던 것이며 김 전 대통령의 막내 아들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달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축사에 사용한 연설대는 지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공동 발표 때 사용한 연설대를 그대로 사용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