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임원 급여 반납 확대···유급휴직·단축근무 연장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 직원 단축 근무 기간 오는 6월까지 연장
임원 급여 반납 비율 늘려 ‘고통분담’ 강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항공업계가 급격히 기운 가운데 티웨이항공이 전 직원의 유급 휴직과 단축 근무 기간을 오는 6월까지 늘리기로 했다. 임원들의 급여 반납도 추가로 이뤄졌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이날 이같은 골자의 추가 자구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티웨이항공 전 직원은 유급 휴직이나 단축 근무 중 선택해 신청해야 한다. 단축근무는 주 3일 근무, 2주일 휴직, 단축근로제 등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티웨이항공 직원 65%는 유급 휴직을 하고 있으며, 나머지 직원들은 단축근무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임원들의 급여도 추가 반납하기로 했다.
정홍근 대표이사는 내달부터 임금의 50%를 반납하고, 다른 임원들도 임금의 40%를 반납한다. 종전 정 대표이사는 40%, 임원은 30% 임금 반납에서 확대된 수치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