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7사, 인천공항 임대료 협상 완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인천공항 내 면세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면세점 임대료 협상이 마무리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에스엠, 엔타스, 시티플러스 등 중소중견면세점 3사로부터 임대료 조정안에 동의하는 문서를 접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 사업자들 모두 공사가 제시한 두 가지 조정안 가운데 임대로 27.9% 인하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여객분담률 기준 인하한을 택했다.

중소중견 면세점은 대기업 면세점과 차별화된 조정안을 요구하고 이를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요청했다. 하지만 삼익면세점이 공동 대응에서 발을 빼고 공사 또한 더는 협상이 없을 것이라고 밝히자 3개사 모두 조정안을 수용했다.

인천공항 내 7개 면세 사업자가 모두 임대료 조정안에 동의하면서 올해 초부터 이어진 협상도 방점을 찍었다. 공사는 부분 철수를 진행한 롯데 면세점 자리 입찰 공고를 내는 등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