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컨설팅부터 운영까지···LG CNS, 통합사업자 나선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LG CNS 제공
LG CNS은 18일 국내 SI사업자 중 처음으로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통합사업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클라우드는 소프트웨어와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 컴퓨터에 저장해 인터넷에 접속하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LG CNS는 30년간 쌓은 국내 대형 고객들의 IT시스템 구축 역량과 10년간 축적한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 역량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라우드 도입은 하고 싶으나 기업 성격에 적합한 클라우드가 무엇인지 고민하는 고객 대상으로 컨설팅부터 설계, 구축, 서비스, 운영까지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기업들은 클라우드를 이용해 해외 사업에 유연하게 대응해고 비용 절감 효과를 보면서 기업 핵심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적합한 클라우드 도입 전략 수립부터 운영까지 가능한 인티그레이터가 떠오르고 있다고 LG CNS는 전했다.

LG CNS에 따르면 리서치 기관 IDC는 국내 클라우드 도입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략이 미흡하고 그중 39% 기업은 클라우드 전략이 없다고 밝혔다. 2019년에는 클라우드 인티그레이션 시장이 글로벌 344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LG CNS는 기업의 기존 시스템 구조를 진단하고 업무 특성에 맞는 클라우드 전환 전략과 로드맵을 수립해 최적 서비스를 조합, 설계한다고 전했다. 클라우드 도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운영체제를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도입과 클라우드 향 아키텍처 재구축도 지원한다. 이밖에 클라우드 이관 시 시스템이 중단되지 않도록 연속성을 보장하고 운영 단계에선 클라우드 사용 현황을 분석해 지속적으로 비용을 최적화 시켜준다는 전언이다.

LG CNS는 또 클라우드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과 협업했다고 강조했다. LG CNS는 아마존웹서비스를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닷컴, 오라클, SAP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퍼블릭 클라우드 강점과 LG CNS 프라이빗 클라우드 역량을 조합해 고객 맞춤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 CNS는 다양하게 조합된 클라우드 환경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통합 매니지먼트 플랫폼’도 제공한다. 해등 플랫폼으로 자사 클라우드는 물론 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등 클라우드 사용 현황과 비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관제할 수 있다.

LG CNS 관계자는 “해외 기업들은 클라우드 도입이 이미 활성화 돼있어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의 필요성을 명확히 인지하고 있다”며 “국내도 점차 이러한 추세가 확대될 것이며 각종 산업 전문성과 응용시스템 역량이 뛰어난 LG CNS가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로서 고객 클라우드의 성공적 전환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김승민 기자 ksm@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